황교안 후보자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은 야당의 선택?

> 뉴스 > 정치의원뉴스

황교안 후보자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은 야당의 선택?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5-06-11 오후 04:38:04  | 수정 2015-06-11 오후 04:38:04  | 관련기사 59건

황교안 후보자 뭐가 두려워 해명자료 내놓지 못하나 ?

 

[ 한인협 = 박귀성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 이미 황교안 부적합 결론인데 반대일까 ?...

우원식 황교안 후보자가 해명 자료만 내놓는다면 ...”

 

76818_48731_553.jpg   국회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 황교안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고 여야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

 

국회는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를 대상으로 지난 8 일부터 10 일까지 국회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를 구상하고 진행한 인사청문회가 10 일 끝나고 , 남은 과제는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순조롭게 채택될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이번 황교안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은 황교안 후보자가 자신에 대한 각종 의혹이 제기된 사안에 관련 자료 제출을 하지 않고 불성실하게 청문회에 임했다고 지난 10 일 오후 벌써부터 볼멘소리를 냈다 .

 

76818_48728_550.jpg   국회 황교안 총리후보 인사청문에서 우원식 의원이 황교안 후보 관련 각종 의혹을 해소해 줄 제출 요청 자료리스트를 들어보이고 있다 .

 

특히 , 새정치민주연합 우원식 의원을 비롯 이번 황교안 총리 후보 청문위원들은 병역 면제와 변호사시절 전관예우 의혹 등을 깔끔히 해소하지 못했다고 주장하며 국민들이 원치 않을 총리 라고 벌써부터 목소리를 높여놔서 , 앞으로 어떤 판단을 내릴지가 관건이다 .

 

반면 새누리당은 10 일 당내 대변인들을 통해 메르스 ( 중동호흡기증후군 ) 사태 등 각종 난국에서 총리 공백을 오래두면 안된다며 ,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하는 국무총리를 서둘러 인준해야 한다고 야당측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

 

76818_48730_552.jpg   국회 황교안 총리후보 인사청문에서 새정치민주연합 홍종학 의원이 황교안 후보에게 ' 삼성 X 파일 '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

 

새누리당은 오는 12 일 본회의 때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 인준 동의안 표결 처리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지난 10 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 참석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가 청문회를 통해 ( 신임총리로서의 자격에 있어 ) 결정적인 결격 사유가 발견되지 않은 만큼 청문절차가 끝나면 11 일 경과보고서 채택하고 , 12 일에는 본회의에서 인준 동의안을 표결 처리할 수 있도록 야당이 대승적으로 협력해주길 강력히 촉구한다 고 주문했다 .

 

새누리당의 이같은 주장은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새누리당측 간사 새누리당 권성동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 우원식 간사가 8 일부터 10 일까지 인사청문 기간을 3 일간으로 정하면서 이때 이미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오는 12 일까지 채택하기로 합의한 것에 바탕을 두고 있다 .

 

76818_48729_551.jpg   국회 황교안 총리후보 인사청문에서 은수미 의원이 황교안 후보 관련 각종 의혹에 대해 질의하고 황교안 후보자의 해명을 듣고 있다 .

 

그러나 새정치민주연합은 10 일 오후 국회 대표회의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 황교안 총리 후보가 청문회에 불성실하게 임했다고 성토하고 , 황교안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이후에라도 자료 제출을 제대로 마쳐야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놨다 . , 자료 제출을 해야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하겠다는 조건을 달아놓은 셈이다 .

 

새정치민주연합 우원식 의원과 , 김광진 의원은 이구동성으로 황교안 총리 후보자는 자료의 미제출로 황교안 후보자에게 제기된 병역 면제 , 전관예우 의혹 등 그간 제기됐던 결정적인 의혹 대부분이 해소되지 않았다며 국민들께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이해를 구할 마음조차 없는 황교안 총리 후보자라고 멍에까지 씌워 놨다 .

 

우원식 의원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12 일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는거냐는 물음에 당과 협의해야 하지만 , ( 개인적으로는 ) 그렇다 고 말해 황교안 국무총리 인사청문위원 개인으로서의 소신을 피력했다 .

 

우원식 의원은 또 황교안 총리 후보자가 의혹을 해소할 자료 제출하면 문제없이 할텐데 , ( 자료를 제출하지 않으면 ), 기본적으로 ( 인사청문 보고서 ) 채택의 요건을 갖추지 못하는 것 이라고 말해 새정치민주연합측 인사청문위원들과 당 지도부의 의견 , 전체적인 당론 등이 모아져 조율 과정을 거칠 여지도 내보였다 .

 

하지만 이번 국회 황교안 국무총리 인사청문특별위원회에 야당측 인사청문 특위 위원으로 활동한 새정치민주연합 박범계 , 홍종학 , 김광진 , 은수미 의원과 정의당 박원석 의원이 이구동성으로 황교안 후보자가 총리로서 적합하지 않다는 쪽으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보여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가능성에 미리부터 빨간불이 들어와 있는 것은 사실이다 .

 

박귀성 기자 skanskdl01@hanmail.net

< 저작권자 © 한국인터넷언론인협동조합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관련기사 59건 보기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공무원의 적극적인 업무 추진이 고성군 발전의 원동력 된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