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낙지 전문 낙지마당- 낙지전골

> 뉴스 > 고성맛집

산낙지 전문 낙지마당- 낙지전골

김미화 기자  | 입력 2009-03-30  | 수정 2009-03-30 오전 11:30:31  | 관련기사 건

 

낙지마당에서는 언제나 싱싱한 낙지전골을 맛볼 수 있다. 물론 낙지마당도 예약을 하지 않으면 쉽게 낙지를 먹을 수 없는 것은 마찬가지다.


큰 낙지가 꿈틀거리며 전골냄비 안을 슬슬 기어 다니는 모습을 보면 쉽게 낙지를 먹는다는 것이 낙지한테는 매우 미안하다.


불 위에 앉은 전골냄비 안의 낙지로서는 서서히 뜨거운 기운이 올라오니 뚜껑을 타고 이리저리 조금이라도 차가운 곳을 찾아 움직이기 시작한다.

 

 

 

한 번 스르르 끓고 나면 가위로 잘라 막 데쳐진 낙지를 고추냉이 소스에 찍어 먹는데, 그 맛이 그냥 일품이다.


이렇게 낙지와 해물을 건져먹고 나면 고소한 참기름과 야채와 김치를 잘게 썰어 넣고 밥을 볶아 먹으면 낙지전골의 전 과정을 마치게 된다.

 

 

 

▲ 저 물김치가 상당히 맛있다. 계속 리필시켜 준다.

 

 

 

 

▲ 구석 구석 손님들로 꽉 차있다.

 

▲ 전골을 다 먹고 나면 남은 국물에 저렇게 밥을 볶아 먹는다.

 

▲ 맛 있게 잘 섞이고 볶아졌다.

 

 

 

 

▲ 남은 반찬은 재활용 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장면이다.

 

▲ 고성에서 맛있게 식사를 하는 것은 건강을 챙기는 좋은 일이다.

 

 

 

김미화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무엇하는 곳인가!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