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묵은 민원 속 시원히 해결한 고성군

> 뉴스 > 칼럼&사설

30년 묵은 민원 속 시원히 해결한 고성군

한창식 발행인  | 입력 2020-05-29 오후 08:41:29  | 수정 2020-05-29 오후 08:41:29  | 관련기사 건

8_j9fUd018svc1goart24vtvkf_8mtwr5.jpg

 

30년 가까운 세월동안 사람들의 원성을 샀던 묵은 민원이 이렇게 말끔하게 해결될 줄 누가 알았으랴.

 

고성군민이라면 한 번 이상은 고성장날 시장에 갔다가 질서 없는 노점상과 교통 혼잡에 짜증을 내거나 제대로 속 시원하게 정리하지 못하는 고성군 행정을 나무랐을 것이다.

 

고성군에서 행정대집행을 예고하자 수십 년 그 자리를 차지해오던 노점상도 스스로 철거했으니 여느 곳의 행정대집행이 서로 충돌을 일으키고 갈등 했던 것에 견주어보면 매우 평화스러운 철거라 할 수 있겠다.

 

참으로 신기하다. 30년 동안 숱한 사람이 군수를 지내며 이 문제로 서로 대립하며 도무지 어쩔 수 없는 것으로 버려두다시피 했는데, 어찌 이리도 시원스럽게 해결된단 말인가.

 

물어본다. 도대체 여태까지 군수와 집행부는 뭘 했던가? 어떤 일이 먼저인지 전혀 몰랐던 것은 아닌가. 이렇게 해결되고 시장통이 훤해지는데 왜 그랬던가?

 

오늘처럼 고성시장을 찾는 사람들이 확 달라진 모습에 기분 좋아하고, 도로와 주차장이 제 구실을 하도록 해 준 고성군청에 크게 고마움을 전한다


9_79fUd018svc1172jk823ud19_o5w2xm.jpg


6_j9fUd018svchmnucez8tga0_oc736e.jpg


7_b9fUd018svc1txnkfjgssr06_lhpyiq.jpg



한창식 발행인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 다른기사 보기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이 海上王國이었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