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의회 연구단체, 청년동아리와 좌담회

> 뉴스 > 정치의원뉴스

고성군의회 연구단체, 청년동아리와 좌담회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10-20 오후 05:49:51  | 수정 2022-10-20 오후 05:49:51  | 관련기사 건


- 청년 일자리 포함 사회 문제에 관한 여러 목소리 들어


고성군의회 연구단체 청년동아리 공감 토크 1.jpg

 

고성군의회(의장 최을석)가 고성군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고자 청년동아리와 함께하는 좌담회를 열었다.

 

고성군의회 의원연구단체인 고성군 청년·여성이 그리는 미래와 꿈 연구회’(대표의원 이쌍자, 이하 연구회)19, 군의회 2층 회의실에서 청년동아리 관계자가 모인 가운데 청년들의 생각과 고충을 듣고 이야기를 나누었다.

 

참석한 청년들은 좋은 청년 일자리 창출 행정에서 청년이 참여할 수 있는 동아리 운영 돌봄교실 공백 최소화 청년 지원금 사각지대 없애기 청년을 대상으로 한 교육, 취미, 강의 열기와 같은 의견을 제안했다.

 

좌담회를 주재한 이쌍자 의원은 청년으로서 또, 사회 구성원으로서 지금 느끼고 있는 어려움과 고민을 함께 나누고 희망찬 미래를 만들기 위해 정책 대안을 논의했다어제보다 나은 오늘,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해 꿈과 희망을 품고 청년들이 정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성군의회 연구단체 청년동아리 공감 토크 2.jpg


이 자리에 참석한 최을석 의장은 이번 좌담회가 고성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고 발전 방향을 찾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청년들이 머무르고 꿈을 펼칠 수 있는 고성군을 만들기 위해 고성군의회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성군 청년·여성이 그리는 미래와 꿈 연구회는 이쌍자 의원을 대표로 김향숙·정영환·김원순·최두임·허옥희 의원으로 구성돼, 지난 9월 정책 연구용역을 시작으로 앞으로 고성군 현실에 맞는 청년·여성 정책을 개발하고 핵심과제를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어촌뉴딜300 사업은 끝이 아닌 시작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