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간부회의 집회소음으로 중단하는 일 일어나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간부회의 집회소음으로 중단하는 일 일어나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9-24 오후 03:31:48  | 수정 2020-09-24 오후 03:31:48  | 관련기사 건


- 무조건 집회보다 대화가 먼저라는 것이 고성군의 견해

 

고성군에서는 921, ()건설기계개별연명사업자협의회 경상남도 진주지회, 사천지회의 체불장비대 지급 촉구 집회소음으로 고성군 간부회의를 중단하는 일이 벌어졌다.

 

()건설기계개별연명사업자협의회 경상남도 진주지회, 사천지회는 고성군청 정문 앞에서 방송차 15여대를 동원해 체불장비대 지급 촉구 집회를 열고 졸속행정을 유발한 고성군이 체불임금을 책임지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고성군 삼산면 판곡리 산 118번지1 일원에 부산에 적을 둔 A회사가 지난 2018년부터 태양광 발전(발전생산 예정 전력 600) 공사를 해오다 장비대 따위 2,400여만 원을 주지않은 상태라고 주장하며, 명절 전 해결책을 내놓을 것을 촉구했다.

 

체불사태는 현재 행정의 적극 중재로 원만히 해결됐으나 앞으로는 대화와 소통이 먼저여야 한다는 것이 고성군의 견해다.

 

이번 건에 대해 고성군에서는 집회와 시위의 자유가 민주정치 실현에 매우 중요한 기본권인 것은 사실이나, 집회에 앞서 면담을 요청하고 해결책을 마련하는 방법을 팽개치고 실력 행사로 해결하고자 하는 풍조가 만연한 것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앞으로 군청에서 일어나는 모든 집회의 내용들은 모두 공개할 것이며, 군민들이 걱정하고 오해할 수 있기에 처리과정은 물론 행정이 잘한 일이든 못한 일이든 모두 결과까지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곧 사람들이 몰려 들텐데~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