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근 군수, 정점식 의원실 찾아 삼산~도산 다리 놓자 건의

> 뉴스 > 인사&동정

이상근 군수, 정점식 의원실 찾아 삼산~도산 다리 놓자 건의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3-11-02 오후 03:52:28  | 수정 2023-11-02 오후 03:52:28  | 관련기사 건


- 6차 국도 건설 5개년 계획(‘26~30) 반영 건의


추가 1-1 이상근 고성군수, 정점식 국회의원실 방문해 국도 77호선 교량 가설 건의.jpg

 

이상근 고성군수는 2, 정점식 국회의원 사무실을 찾아가 국도 77호선(고성 삼산 ~ 통영 도산 사이) 다리를 놓자고 건의 했다.

 

2001년 국가지원지방도에서 국도 77호선으로 승격된 뒤 고성 삼산에서 통영 도산 사이 다리 가설은 숙원사업으로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이에 이상근 군수는 정점식 국회의원을 찾아가 다리 가설 필요성을 설명하고 제6차 국도 건설 5개년 계획(2026~2030)에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주요 내용은 국도 77호선 개설되지 않은 구간인 고성 삼산~통영 도산 사이를 연결하기 위한 다리(L=1.3km)와 접속 도로(L=1.7km) 개설이다.

 

국토교통부는 5년마다 국도·국지도 건설 계획을 세우면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해 사전 심의와 타당성 검토를 거친다.

 

이후 기획재정부에서 한꺼번에 예비 타당성 조사를 하며 2026년 상반기에 6차 건설 계획에 최종 반영 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사업이 추진되면 국도 해안선 연결로 지역 사이 원만한 물류 수송뿐만 아니라 호남권과 고성, 통영, 거제로 연결되는 관광 활성화가 기대된다.

 

더군다나 천혜 자연경관으로 관광수요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점식 국회의원은 국도 77호선 고성 삼산에서 통영 도산 사이 다리 가설은 관광산업을 비롯한 두 도시 산업 분야에서 효과를 극대화 시킬 수 있는 사업이 될 것이다국토부와 긴밀히 협력해 지역민들의 오랜 바람이었던 다리 가설이 제6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26~`30)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근 군수는 지방시대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서는 국도 77호선 고성 삼산에서 통영 도산 사이 다리 가설은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다“5만 군민과 함께 지역 숙원사업을 반드시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온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어촌뉴딜300 사업은 끝이 아닌 시작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