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근 고성군수, 태풍 ‘카눈’ 피해 상황 살펴

> 뉴스 > 인사&동정

이상근 고성군수, 태풍 ‘카눈’ 피해 상황 살펴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3-08-10 오후 03:16:17  | 수정 2023-08-10 오후 03:16:17  | 관련기사 건

2-5 이상근 고성군수, 태풍 ‘카눈’ 피해 상황 점검.jpg 


이상근 고성군수가 제6호 태풍 카눈이 지나간 뒤 자연재해에 약한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살폈다.

 

먼저 고성시장과 고성공룡시장을 찾은 이상근 군수는 시장 안 통로 위 천정에 물이 새는지 확인하고 배수로와 지하주차장을 살폈다.

 

또 물에 잠긴 농업지구와 동해면 장좌천 물에 쓸려간 둑을 찾아 피해 상황을 살피고, 주민들이 미리 피했던 경로당에서는 노인 건강을 살폈다.

 

2-6 이상근 고성군수, 태풍 ‘카눈’ 피해 상황 점검.jpg


2-7 이상근 고성군수  태풍 ‘카눈’ 피해 상황 점검.jpg


고성군은 태풍이 지난 9일부터 10일 오전까지 평균 231.6mm, 시간당 최고 강우량 58mm/h을 나타내고 고성군을 지나갔으나, 갑작스러운 큰비에 송학지하차도와 지방도1010, 군도12호에 대해 긴급통제하고, 주민들이 미리 피해 단 한 건의 인명피해가 나지 않았는데, 피해를 본 공공시설이나 사유시설에 대해서는 현재 피해조사를 벌이고 있다.

 

고성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9일 오후 6시를 기해 공무원 271명에게 비상근무령을 내려 인명피해가 날 염려가 있는 지역에 사전 예방과 순찰 활동을 벌였다.

 

2-3 이상근 고성군수, 태풍 ‘카눈’ 피해 상황 점검.jpg


2-4 이상근 고성군수, 태풍 ‘카눈’ 피해 상황 점검.jpg


또 인명피해가 날 수 있는 곳 57세대 67, 산사태에 약한 곳 172세대 288명을 경로당과 마을회관으로 미리 피신시켜 인명사고 예방에 노력을 기울였다.

 

이상근 군수는 사전에 철저한 대비로 우리 군에 별다른 인명피해가 나지 않았지만, 일부 피해 현장에 대해서는 응급복구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2-1 이상근 고성군수, 태풍 ‘카눈’ 피해 상황 점검.jpg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공무원의 적극적인 업무 추진이 고성군 발전의 원동력 된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