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의 자랑스러운 향우를 소개합니다

> 뉴스 > 인사&동정

고성군의 자랑스러운 향우를 소개합니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6-03-23 오후 03:26:23  | 수정 2016-03-23 오후 03:26:23  | 관련기사 7건

- 고성이 낳은 세계 최고의 산악인 엄홍길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히말라야와 함께 경남 고성이 낳은 히말라야 산악인 엄홍길 대장이 재조명되고 있다.

 

1.jpg

 

 

엄홍길 대장은 세계 3대 공룡 발자국 화석산지로서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공룡의 나라 경남 고성군 영현면에서 태어났다.

 

그는 3살 때 양친이 도봉산 중턱으로 이사를 결정하면서부터 자연 속에서 성장했고 늘 산과 함께한 일상을 보냈다.

 

1977년 엄홍길 대장이 고등학교 2학년이던 시절, 산악인 고상돈이 한국인 최초로 에베레스트 등정에 성공한 것을 보고 산에 대한 동경을 마음속에 품고 고등학교를 졸업한 이후로 설악산과 한라산 등 전국의 산을 오르내렸다.

 

, 자연과 더불어 살아온 환경이 산악인 엄홍길을 만들었고 더 높은 산을 오르고 싶은 열망이 세계 8번째로 히말라야 8000m 14좌 완등 기록으로 이어진 셈이다.

 

실제 엄홍길 대장이 8000m 이상 고산에 도전한 횟수는 36번이다. 그 중에서 16좌 등정과 에베레스트를 3번 오른 것을 포함 20번을 등정에 성공했고 16번을 실패했다. 정상을 코앞에 두고 발길을 돌린 아쉬움도 더러 있었고 동료를 잃은 슬픔도 있었다.

 

그러나 엄홍길 대장은 칠전팔기의 정신으로 알룽캉에 이어 로체샤르를 마지막으로 오르면서 끝없는 갈망이자 동경의 목표인 히말라야 16좌 완등, 대기록을 세우고 히말라야를 졸업했다.

 

2008년 당시 상명대학교 석좌교수로 있던 엄홍길 대장은 상명대학교의 교육인프라를 활용해 지역사회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고성군과 상명대학교간 관학 교류협약을 맺는데 큰 역할을 했다.

2010KBS ‘6시 내고향’ TV프로그램을 통해 고향 고성의 모습을 전국적으로 알렸을 뿐 아니라 2012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홍보대사를 맡으며 세계적인 행사로 알리는 데 큰 기여를 했다.

 

오로지 산만을 생각하고, 산에만 몰입하다 어느 순간부터 산 아래가 보이기 시작했다는 엄홍길 대장. 2008528일 엄홍길휴먼재단을 설립해 자신의 인생에서 의미 있는 17번째 등정을 이어가고 있다.

 

광활한 자연을 좇아 히말라야에 도전했던 엄홍길 대장은 이젠 사람 때문에 네팔 오지에 휴먼학교를 짓고 각종 봉사활동도 펼치고 있다.

 

고성군은 엄홍길 대장이 대자연에서 체득한 꿈과 사랑, 용기와 도전정신을 이 시대의 젊은이들에게 전파하고자 200710월 고성군 거류산 자락에 위치한 엄홍길 전시관을 개관했다.

 

그리고 매년 11월 엄홍길 전시관에서 출발해 거류산을 등반하는 엄홍길 대장과 함께하는 거류산 등산축제를 개최해 군민과 산악동호인, 학생 등 각계각층이 화합하는 장을 만들고 있다.

 

영화 히말라야개봉 이후 엄홍길 전시관을 찾는 방문객들의 발길이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거류산을 찾는 등산객도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이처럼 엄홍길 대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2016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 행사장을 찾는 많은 관광객들도 엄홍길 전시관을 방문할 것으로 기대된다.

 

엄홍길 전시관에서 엄홍길 대장이 대자연에서 체득한 꿈과 사랑, 용기와 도전정신을 느껴보길 바란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l.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파리 목숨과 같은 계약직 노동자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