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의 날 ~ 오늘

> 뉴스 > 칼럼&사설

소방관의 날 ~ 오늘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6-11-09 오후 04:24:21  | 수정 2016-11-09 오후 04:24:21  | 관련기사 건


오늘은 소방관의 날입니다. 열악한 조건 속에서도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헌신하는 소방관들을 생각하며 감사하는 하루를 보내기 바랍니다.


Untitled-1.jpg

 


소방관을 위한 기도

 

제가 부름을 받을 때는 신이시여

아무리 강력한 화염 속에서도 한 생명을 구할 수 있는 힘을 저에게 주소서

너무 늦기 전에 어린아이를 감싸 안을 수 있게 하시고

공포에 떠는 노인을 구하게 하소서

 

저에게 언제나 안전을 기할 수 있게 하시어

가냘픈 외침까지도 들을 수 있게 하시고

신속하고 효과적인 화재를 진압하게 하소서

 

그리고 신의 뜻에 따라 저의 목숨을 잃게 되면

신의 은총으로 저의 아내와 가족을 돌보아 주소서

 

시원한 물가에 나를 눕혀 주오.

내 아픈 몸이 쉬도록 눞혀 주오.

내 형제에게 이 말을 전해 주오.

화재는 완전히 진압되었다고.

 

신이시여, 출동이 걸렸을 때,

사이렌이 울리고, 소방차가 출동할 때,

연기는 진하고 공기는 희박할 때,

고귀한 생명의 생사를 알 수 없을 때,

내가 준비되게 하소서.

 

신이시여! 열심히 훈련했고,

잘 배웠지만 나는 단지 인간사슬의 한 부분입니다.

 

지옥 같은 불 속으로 전진할지라도 신이여,

나는 여전히 두렵고, 비가 오기를 기도합니다.  

 

내 형제가 추락하거든 내가 곁에 있게 하소서.

화염이 원하는 것을 내가 갖게 하시고,

그에게 목소리를 주시어, 신이시여!

내가 듣게 하소서.

      

저희 업무를 충실히 수행케 하시고

제가 최선을 다할 수 있게 하시어

저희 모든 이웃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지키게 하여 주소서

신이시여! 내 차례가 되었을 때를 준비하게 하시고,

 

불평하지 않고 강하게 하소서.

내가 들어가서, 어린 아이를 구하게 하소서.

나를 일찍 거두어 가시더라도 헛되지는 않게 하소서.

 

그리고,

내가 그의 내민 손을 잡게 하소서.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어촌뉴딜300 사업은 끝이 아닌 시작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