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빈대 발생 막기 위해 공중위생업소 지도 점검 강화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빈대 발생 막기 위해 공중위생업소 지도 점검 강화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3-11-19 오전 10:26:12  | 수정 2023-11-19 오전 10:26:12  | 관련기사 건

8-1 고성군  빈대 발생 사전 차단을 위해 공중위생업소 지도 점검 강화.jpg

 

고성군(군수 이상근)이 전국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빈대문제를 미리 막기 위해 공중위생업소(숙박업, 목욕장업) 117곳에 대한 지도 점검을 한층 더 강화 하기로 했다.

 

현재까지 빈대와 관련된 신고가 접수된 적은 없으나, 위생 점검을 강화해 빈대가 생기는 것을 미리 막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빈대는 섬유질이나 목재, 종이로 된 틈새에서 사는 특성이 있어서 침대나 소파, 가구 같은 곳 틈새(이음새 포함)나 이불과 커튼을 철저히 소독해야 한다.

 

고성군은 공중위생업소 영업자에게 빈대 정보집을 나누며 빈대가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해 방역과 소독을 철저히 해달라고 중점을 두고 알리고 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어촌뉴딜300 사업은 끝이 아닌 시작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