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근 고성군수, ‘부울경 행정통합’ 지지

> 뉴스 > 고성뉴스

이상근 고성군수, ‘부울경 행정통합’ 지지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09-30 오후 02:18:22  | 수정 2022-09-30 오후 02:18:22  | 관련기사 건


- 행정통합이 균형발전을 위해 통합 필요


1-1 이상근 고성군수, ‘부울경 행정통합’ 지지.jpg

 

이상근 고성군수가 박완수 경상남도지사의 부울경 행정통합제안을 적극 지지한다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이 군수는 박완수 지사가 경남도 부울경 행정통합을 제시하자 일자리 감소로 인한 수도권 인구 유출과 지역산업 쇠퇴는 지방소멸을 부추기는 원인이며, 고성뿐만 아니라 서부 경남의 위기라며 부울경 전체를 아우르는 행정통합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 이 군수는, 그동안 국가균형발전과 수도권 일극 체제에서 벗어나기 위해 부울경 특별연합을 추진했던 근본 취지에 대해서는 공감하지만, 서부 경남 소외에 대한 걱정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말을 이었다.

 

1개 도시가 아니라 3개 시·도청을 그대로 두고, 일부 광역업무만을 공동으로 처리하는 방식의 동남권에 치우친 특별연합은 1년에 160억 원의 예산과 150명의 인력을 파견하면서도 공동 업무만 처리하게 돼 있어서 책임 소재가 분명치 않을 뿐만 아니라 이해관계에 따른 갈등을 일으키게 돼 옥상옥이 될 수도 있다며 특별연합에 대해 부정하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 군수는 부울경이 하나로 힘을 모아 지방소멸 위기를 이겨내고, 전체를 아울러 수도권과 대등한 경쟁력으로 시대가 요구하는 국가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는 부울경 행정통합의 길을 함께 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