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6천680억 규모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의회에 제출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6천680억 규모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의회에 제출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03-17 오후 03:28:12  | 수정 2022-03-17 오후 03:28:12  | 관련기사 건


- 당초 예산보다 127억 늘어나

- 소상공인 재난지원금·코로나19 대응 예산 담아

- 백두현 군수, 군민들에게 꼭 필요한 예산편성


1-2 고성군, 6천680억 규모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의회에 제출.JPG

 

고성군(군수 백두현)이 당초 예산보다 127억 원이 늘어난 6680억 원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으로 의회에 제출했다.

 

백두현 군수는 이번 추경 예산안은 소상공인 재난지원금과 코로나19 대응과 방역 강화, 생활 안정과 같은 군민에게 직접 도움을 주는 예산 위주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긴급재난지원금은 정부 지원에 더해 사각지대의 소상공인까지 챙겨 지원하고자 10개 분야 8600만 원을 편성했다.

 

지원대상과 금액은 노점상·문화예술인·특수고용노동자·프리랜서에 50만 원 유흥주점·노래연습장·PC·실내체육시설·목욕장업·택시·전세버스 운수종사자·여행업·관광사업체에 100만 원씩을 주는 것이 그 내용이다.

 

백 군수는 재난지원금 지원 여부도 중요하지만, 꼭 필요한 시기에 주는 것도 중요하다조금 늦은 감은 있지만 어렵고 힘든 소상공인들에게 재난지원금이 지급돼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대응과 방역 강화를 위한 예산으로는 생활지원비 4억 원 자가격리 구호 물품 지원 2천만 원 취약계층 신속항원검사 키트 지원 17천만 원 보건소 한시 인력지원 예산 12100만을 담았다.

 

이번 추경에는 유스호스텔 건립사업과 우리 아이 함께 키움 지원사업과 같은 고성군 현안 사업 예산도 포함됐다.


백 군수는 고성군을 찾는 스포츠인들은 고성은 날씨, 음식, 사람, 시설 모두 좋지만, 단 하나 아쉬운 것이 바로 숙소라고 한다유스호스텔이 건립된다면 전국 전지훈련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의회에서 요구한 행안부의 검토의견서에는 공유재산관리계획 심의안만 통과되면 사업을 하면 된다는 답변을 받은 만큼 이제 유스호스텔을 빨리 착공해 군민들의 염원을 들어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우리 아이 함께 키움 지원사업은 초등학생에게 달마다 5만 원, 생후 13월부터 만 7세까지 달마다 10만 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이번 추경에 185천만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백 군수는 청소년 꿈키움 사업에서 빠져있었던 초등학생과 더 나아가 부모들에게 보육과 교육에 지원하는 사업이라며 고성군 인구소멸을 막고 인구를 끌어들이기 위해 의회가 먼저 제안하고 행정이 사회보장조정위원회 승인 절차를 거쳐 예산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가족센터 건립사업과 대흥초등학교 생활SOC사업과 공모사업 선정으로 국·도비 보조사업으로 군비 편성이 꼭 필요한 사업 238729400만 원도 이번 추경안에 편성됐다.

 

, 쌀 생산비 지원 고성군민 희망 드림 콘서트 고성 안뜰 경관농업단지 읍면 건의 사업 파크골프장 조성사업도 포함됐다.

 

백두현 군수는 예산편성의 권한은 행정에 있지만, 예산의 심의·의결 권한은 의회에 있다면서 의원들에게 이번 추경이 마지막으로 군민들에게 봉사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고 심도 있게 논의해 주시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