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청년터 이름짓기 공모 ‘청년모아’ 최우수로 뽑아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청년터 이름짓기 공모 ‘청년모아’ 최우수로 뽑아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11-30 오후 03:48:03  | 수정 2020-11-30 오후 03:48:03  | 관련기사 건

 

고성군(군수 백두현)이 벌인 청년터 이름짓기공모전에서 청년모아가 최우수 이름으로 뽑혔다.

 

지난 112일부터 13일까지 고성군 홈페이지에서 공개모집한 결과, 모두 104건이 접수되자 고성군은 공정한 심사를 위해 상징성, 독창성, 대중성 항목심사에서 7건을 먼저 뽑았다.

 

이어서 군민들이 청년터 이름 짓기 공모에 참여할 수 있도록 1차 심사에서 뽑힌 7건을 사회관계망에 싣고, 군민 선호도를 조사하는 방식으로 최우수 1, 우수 6건을 뽑았다.

 

최우수상으로는 청년모아, 우수상으로는 고래’, ‘청년창고(go)’, ‘(one)’, ‘이온’, ‘모이바라’, ‘’ 6건이 뽑혔다.

 

최우수상으로 뽑힌 청년모아늘 뜻을 모아 사는 삶이라는 뜻의 순우리말 모아청년의 합성어로 고성청년들이 청년터에 모이자는 뜻을 담고 있으며 군민선호도 조사에서 41.8%를 차지했다.

 

공모전 최우수 1건은 30만원, 우수 6건은 10만원씩의 농협 상품권을 줄 예정이다.

 

청년터 사업은 지난 62020년 경상남도 공모 사업에 뽑혀 옛 청소년문화의집을 개조해 청년터로 만드는 사업으로, 20213월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청년터를 만들고 나면 관내 청년들의 교류 활동, 청년 공동체 활성화, 창업과 취업 교육, 청년정책을 공유하기 위한 공간으로 쓸 계획이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이 ‘해상왕국’이라니?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