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현 고성군수, 코로나19한테서 깨끗한 고성 지키겠다

> 뉴스 > 고성뉴스

백두현 고성군수, 코로나19한테서 깨끗한 고성 지키겠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11-26 오전 09:56:32  | 수정 2020-11-26 오전 09:56:32  | 관련기사 건


- 가까운 지역 코로나19 확산으로 깨끗한 고성을 지키기 위해 행정력 집중


1-1 고성 인근지역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응방안 브리핑.JPG

 

백두현 고성군수는 1125일 오후, 고성군청 중회의실에서 고성 가까운 지역 창원, 진주, 사천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깨끗한 고성을 지키기 위한 고성군의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백 군수는 고성 가까운 지역인 창원, 진주, 사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나옴에 따라 지역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모으겠다며 깨끗한 고성을 지키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보고에서 백 군수가 군민들에게 전한 고성 가까운 지역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응 방안은 다음과 같다.

 

첫째, 진주, 창원, 사천에 살면서 고성으로 출퇴근하고 있는 공무원, 공공기관 직원, 금융기관 종사자는 가족을 포함해 해당 지역 내에서 개인 사이 모임이나 행사 참석을 자제하고, 군에 사는 공무원 역시 가족을 포함해 바깥으로 나가는 교육, 연수, 워크숍, 모임 따위의 참석을 금지하며, 확진자가 생길 때에는 공동의 책임을 묻는다. 또 군내 확진자 모두가 다른 지역을 다녀오고 난 뒤 확진자가 생겼기 때문에 군비를 받는 단체가 다른 지역으로 연수교육을 떠나는 것을 금지한다.

 

둘째, 사업장 주소만 고성에 두고 다른 지역에서 출퇴근하는 사람이나 고성에 살면서 다른 지역으로 출근하거나 사업을 하는 사람들은 가족을 포함해 개인 사이 모임, 행사 참석 자제를 당부한다.

 

셋째, 26일 장날인 고성시장을 비롯해 공룡시장, 배둔 시장의 경우 진주, 창원, 사천, 하동에서 오는 상인의 출입을 금지하며 영오시장은 다른 지역상인 모두 들어오는 것을 금지한다. 또 시장상인회를 중심으로 행정과 협력해 방역을 철저히 한다.

 

넷째, 경로당은 철저히 방역한 가운데 마을주민만 쓰는 조건으로 운영하며 다른 지역을 다녀온 주민은 경로당 쓰기를 자제한다.

 

다섯째, 체육대회와 같은 작은 행사는 철저한 방역 속에 행사를 연다.

 

여섯째, 다른 지역 낚시객들이 고성을 찾는 것을 자제해주기를 요청하고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낚시객이 많이 찾는 지역은 집중 지도·단속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할 때 과태료를 매기는 것을 포함해 강력하게 조치한다.

 

일곱째,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공룡박물관, 당항포관광지, 생태학습관, 탈박물관은 26일부터 임시로 휴관하고 고성박물관은 제18회 고성미협전이 끝나는 29일까지 고성군민에게만 개방한다.

 

여덟째, 식당·유흥시설에 대해서는 외식업소나 유흥협회 단체장과 협력체계를 마련하고 25일부터 민·관 합동점검반을 짜고 방역수칙 이행 여부에 대해 지도 단속한다.

 

백 군수는 고성은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는 분들에 대해 검사를 확대하며 코로나19에 잘 대응하고 있다코로나19한테서 깨끗한 고성을 지키고자 하는 뜻은 명확하다고 말했다. 군민들도 행정을 믿고 차분함을 유지하며 마스크 쓰기와 사회 속 거리두기와 같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이 ‘해상왕국’이라니?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