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제2호 ‘희망의 집’ 입주식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제2호 ‘희망의 집’ 입주식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9-10 오후 03:14:31  | 수정 2020-09-10 오후 03:14:31  | 관련기사 건


- KLone하우징 고우찬 대표의 이웃사랑 나눔으로 지어져


1-4 KLone하우징 고우찬 대표의 이웃사랑 나눔으로 지어진 고성군 제2호 희망의 집 입주식.jpg

 

고성군(군수 백두현)99, 개천면 좌연리에서 KLone하우징 고우찬 대표의 재능기부로 마련된 제2호 희망의 집 입주식을 열었다.

 

희망의 집짓기는 평소 기업의 이익을 지역사회에 환원하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누고자 하는 KLone하우징 고우찬 대표의 생각을 바탕으로 시작된 재능기부이다.

 

2019년 제1호를 시작으로 해마다 고성군 내 주거가 불안정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구에 새로운 보금자리를 만들어 주고 있다.

 

1-1 KLone하우징 고우찬 대표의 이웃사랑 나눔으로 지어진 고성군 제2호 희망의 집 입주식.jpg


고성군은 고 대표의 뜻에 따라 어려운 주거환경에서 생활하고 있는 노모와 어린 2자녀를 포함한 5명의 가족이 함께 지내고 있는 가구를 지원 대상으로 택했다.

 

87일 착공한 제2호 희망의 집은 1개월의 공사 기간을 거쳐 방1개와 거실 겸 주방, 욕조를 갖춘 목조주택(33.75)으로 완공됐다.

 

희망의 집이 완성되기까지 많은 사람들이 재능을 기부했다.

 

희람건축설계사무소(대표 정신화)에서 설계를 맡았으며, 전기 설치는 경진전력(대표 김완수)에서 제1호 희망의 집에 이어 이번에도 재능기부를 했으며 측량 부분은 한국국토정보공사 고성지사(지사장 우세영)에서 동참했다.

 

, 향토기업 코데코()(소장 제석모)에서는 제2호 희망의 집터에 있던 창고를 철거하고 폐기물 처리를 도왔으며, 선우토건(대표 김성민)은 스탠드형 에어컨과 책상·옷장과 같은 물품을 후원하고, 기성건설(대표 백경민)에서는 정화조 공사로 파손된 출입구 쪽 도로를 포장하고, 개천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하만희)에서 아이들이 안전하게 다니도록 담장을 설치했다.

 

고 대표는 이번 2호 희망의 집을 짓는 과정에서 코로나19와 긴 장마로 힘든 점이 많았지만, KLone하이징 직원의 땀과 노력으로 한 가족의 따뜻한 보금자리를 만들어 줄 수 있어 뜻깊다앞으로도 2호에 이어 3, 4호 희망의 집이 나올 수 있도록 작지만 성의 있는 마음을 계속 전달하고자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백두현 군수는 기부자들의 사랑으로 지어진 보금자리인 만큼 대상자 가족에게 행복이 가득하길 바란다기부 문화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지역사회에 따스한 마음을 열어 주신 기부자들의 선행에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백 군수는 또, 희망의 집짓기에 도움을 준 고우찬 대표와 김완수 대표, 제석모 소장, 정신화 대표, 김성민 대표에게 감사의 뜻을 담은 감사패를 전달했다.

 

KLone하이징은 고성군 회화면에 있는 친환경 목조주택전문 기업으로 패널라이징 공법을 대표하고 있으며 무엇보다 사람 우선 중심 주택시공으로 늘 최선의 마음으로 최고의 주택을 짓는다는 신념으로 운영하고 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곧 사람들이 몰려 들텐데~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