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경찰, ‘창문경보용 경보기’ 설치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경찰, ‘창문경보용 경보기’ 설치

김미화 기자  | 입력 2020-07-17 오후 12:00:16  | 수정 2020-07-17 오후 12:00:16  | 관련기사 건

1.jpg 

여름철 창문을 열고 생활하는 가정이 늘어나면서 주거침입과 같은 여러 가지 범죄가 일어날 것이 염려됨에 따라 고성경찰에서는 1인 여성이 사는 집이나 장애인·다문화 가정에 창문경보용 경보기를 달고 경계에 들어갔다.

 

창문경보용 경보기는 집 출입구와 창문에 달아 바깥에서 누군가 들어왔을 때 이를 감지하는 경보음이 울리는 원리로 침입 범죄를 막고 그에 대한 불안감을 덜게 될 것으로 보인다.

 

고성경찰서는 지난해 여름철(78)범죄분석에서 범죄위험지역을 탄력순찰장소로 정하고 날마다 1번 이상 순찰하고 어두운 골목길에는 지자체의 도움을 받아 방범시설을 설치해 여름철 순찰활동에 힘쓰고 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선인들의 재미있는 이름. 성명(姓名), 자(字), 호(號)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