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사람 놀러가는데 의원들이 꼭 버스마다 찾아 인사해야 하나

> 뉴스 > 칼럼&사설

마을사람 놀러가는데 의원들이 꼭 버스마다 찾아 인사해야 하나

한창식 발행인  | 입력 2024-04-22 오후 01:59:15  | 수정 2024-04-22 오후 01:59:15  | 관련기사 건

 

- 자치시대 지방의원이 해야 할 일

 

봄이 한창이니 마을마다 단체마다 봄나들이도 한창이다.

 

그런데 어찌 알아냈는지 나들이 버스가 떠나는 곳마다 군의원 도의원들이 약속이나 한 것처럼 버스를 오르락내리락하며 나들이 잘 다녀오라고 인사하느라 바쁘다.

 

오전 이른 시간, 대여섯 시 쯤서부터 차가 떠나니 새벽부터 잠을 설쳐야 인사하러 올 터다. 이토록 마을사람들에 대한 존경과 사랑하는 마음이 봄 한철, 또 가을이면 가을 한철 이토록 투철하니 마을사람들은 어지간히도 기분 좋겠다.

 

자치시대 지방의원이 해야 할 일들이 사실 알고 보면 간단치가 않다. 의회 일정을 죽 훑어보면 일정 따라 사안에 따라 참고자료도 찾아봐야 하고 관련 공부도 많이 해야 한다.

 

지방의원은 주민이 선출하고 주민을 대표해서 지방자치단체 예산을 결산하거나 승인하고, 또 재정에 관해 통제하고, 조례를 제정하거나 개정 폐지하는 자치입법 기능을 수행하면서 시정 질문이나 행정사무감사로 행정을 감시하는 지위에 있는 사람이다. 참으로 소중한 구실을 하는 자리에 있다.

 

물론 어쩌다 마을사람들이 봄나들이 가는 장면을 보게 돼 인사하는 거야 어떻겠나만 마치 누가 일정을 알려주고 지시라도 한 것 마냥 전체 의원들이 새벽부터 나들이 떠나는 차마다 오르락내리락 거린다면 이건 진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기자가 언뜻 듣기로는 고성군 행정에서 마을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동향보고라는 형식으로 의원들에게 보고하면서 이런 나들이 일정도 같이 보고하는 걸로 알고 있는데, “동향보고라는 용어 자체도 매우 듣기 거북하다. 지금이 어떤 시대인데, 마치 지난날 군사독재 시절에나 있었을 법한 동향보고가 인터넷 발달로 사회관계망이 촘촘한 오늘에도 여전히 유지 보고되고 있다니 썩 좋지 않다.

 

이런 동향이 있다고 보고 받으니 안 갈수도 없고 다른 의원들은 또 좋다고 인사하러 찾아다니니 나라고 안 갈수도 없고 그런가보다. 심지어 요즘은 고등학생들이 여행을 떠나는 차에까지 올라가서 의원들이 인사를 한단다. 기가 차서 말이 안 나온다.

 

유권자들도 달라져야 된다. 마을 이장한테 적극 건의해서 , 할일 많은 의원들이 왜 꼭두새벽부터 이렇게 구질구질하게 인사나 하러 댕기게 하냐!“ 하고 절대 못 오게 해야지 그 중한 일을 해야 할 사람들 새벽잠 설쳐가며 인사하는 거 날름날름 받고 좋아해서는 안 되는 거 아닌가.

 

자기 좋아서 인사하러 가는데 왜 이런 걸 하라 마라 하느냐고 하는 의원도 있더라만 문제는, 의원 스스로가 진짜 마을 사람들을 무지무지하게 존중하기 때문에 수소문해서라도 출발하는 시간과 장소를 알아내 인사를 해야 된다고 생각하면 이는 뭐 천 번 만 번 해도 된다. 그렇지 않고 의회 의원이기 때문에 받을 수 있는, 행정에서 올리는 동향보고 속에 마을사람들 여행 일정이 들어 있고, 이 동향보고를 바탕으로 해 인사 다니는 것이 문제라는 거다.

 

의원들도 잘 생각해보라. 이 글 앞쪽에 지방의회와 의원이 어떤 일을 해야 하는지 적어 둔데서 알 수 있듯이 의회가 행정 위에 군림하는 것도 아니다. 의회가 해야 할 고유의 일을 하면 된다. 이렇게 동향보고까지 받아서 상갓집 다니고, 결혼식장 다니고, 칠순 잔치 다니고, 여행버스 인사 다니고 해서 될 일이 아니다. 지방의회가 해야 할 일에 더 깊이 있고 풍부한 지식으로 군민들이 사람 살만한 우리 고성군이다하는 소리가 나오도록 힘써야 한다.






한창식 발행인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 대표음식 비빔우동과 팥물 도넛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