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과장님, 이렇게 하면 더 안전할 것 같습니다

> 뉴스 > 기자수첩

건설과장님, 이렇게 하면 더 안전할 것 같습니다

김미화 기자  | 입력 2021-06-25 오전 11:41:14  | 수정 2021-06-25 오전 11:41:14  | 관련기사 건

 

- 방파제 사이 벌어진 틈, 시민안전 위협

- 눈에 띄는 색칠로 위험을 표했으면


1c3ab7bbae2c228_162458604427586606.jpg

 

고성읍 수남리 남포마을(일명 철뚝) 앞바다는 풍광이 아름다워 주말이나 휴일이면 고성군민뿐만이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찾아온다.

 

요즘처럼 더운 날이면 선선한 바닷바람을 찾는 사람들이 부쩍 더 늘어난다.

 

그런데 고성바다 풍광을 보려고 남포(철뚝)방파제를 걷다가 큰 낭패를 볼 수도 있겠다. 사람들이 휴대폰 촬영에 빠져 무심코 걷다가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방파제 바닥 틈새에 발이라도 삐끗하는 날 크게 다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벌어진 틈은 어른 손으로 한 뼘 정도 벌어져 있다.

 

기자가 고쳐놓은 사진처럼 눈에 띄는 색을 칠해 시민들이 다치지 않도록 했으면 좋겠다.

 

1c3ab7bbae2c228_162458601341930128.jpg


1c3ab7bbae2c228_162458608696286634.jpg


1c3ab7bbae2c228_162458606372493483.jpg


1c3ab7bbae2c228_162458607429840002.jpg


111.jpg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그 많은 배는 누가 만드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