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고] 가을 나들이 길 안전운전으로 즐거운 여행을

> 뉴스 > 기자수첩

[독자기고] 가을 나들이 길 안전운전으로 즐거운 여행을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10-15 오후 04:14:47  | 수정 2019-10-15 오후 04:14:47  | 관련기사 건

noname03.jpg해마다 10월은 온 강토가 가을 단풍으로 뒤덮이는 계절로 많은 국민들이 고속도로를 이용하여 가을을 즐기고 있다. 이에 한국도로공사 고성지사는 교통사고 사망사고를 줄이기 위해 이용객들에게 몇 가지 고속도로 안전운전요령을 당부하고, 이를 잘 지켜 안전하고 기분 좋은 여행하기를 바란다.

 

첫째, 가을을 맞이해 학교마다 현장 체험학습이나 수학여행을 떠날 때, 또는 일반 관광객들을 태운 관광버스가 단체로 움직일 때 줄을 지어 버스를 운행(버스 사이 안전거리 미확보 상태 운행)하는 사례가 잦는데, 줄을 지어 달리다 갑작스러운 상황이 벌어질 때 앞선 차를 추돌해 큰 인명피해를 일으키는 일이 가끔 있다. 이런 사고를 막기 위해 고속도로를 운전할 때에는 차와 차 사이를 충분히 띄워 추돌사고를 막아야 한다.

 

둘째 오랜 시간동안 운전을 하거나 여행을 하다보면 피곤한 상태로 운전대를 잡아 졸음이 쏟아지는 가운데 운전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졸음은 이겨야 할 대상이 아니라 피해야 할 대상이다. 세상에서 제일 무거운 것이 눈꺼풀이라는 말이 있다. 운전 2시간마다 반드시 휴게소나 졸음쉼터에 들러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한다.

 

셋째, 음주운전은 절대하지 말아야 한다. 최근 음주운전 단속기준이 강화되었지만 여행 분위기에 들떠 나도 모르게 음주 분위기에 쉽게 빠져들 수 있다. 음주운전은 나뿐만아니라 다른 사람에게도 사망사고의 지름길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대형버스 운전자들은 관광버스에서 승객들의 안전을 위하여 안전띠를 맸는지 반드시 확인하고 버스 내 음주가무행위는 일절 못하도록 해야 한다. 음주가무행위는 운전자에게 10만원의 범칙금과 면허정지 40, 벌점 40점을 부과하며 승객에게는 5만원의 범칙금 부과 대상이 된다. 개인차량 운전자 역시 고속도로에서는 모든 좌석 안전벨트를 매고 안전한 운행으로 즐거운 여행하기를 바란다.

 

한국도로공사 고성지사 교통안전팀 전성조 계장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