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고성군, ‘출산과 양육 최적 고성 만들기’ 위해 힘쓴다

> 뉴스 > 고성뉴스

경남 고성군, ‘출산과 양육 최적 고성 만들기’ 위해 힘쓴다

김미화 기자  | 입력 2020-03-26 오후 02:14:39  | 수정 2020-03-26 오후 02:14:39  | 관련기사 건


- 고성군, 2020년 생애 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공모에 뽑혀

 

2019년 발표된 우리나라 합계출산율(2018년 기준)0.98명이고 올해 3분기에는 0.88명으로 집계될 것으로 예상된다.

 

초고령화 사회인 고성군(군수 백두현)도 저출산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해당 문제 해결을 위한 여러 방안 마련에 힘쓰고 있다.

 

고성군(군수 백두현)은 보건복지부 주관 2020년 생애 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공모에 8개 시·, 20개 보건소(대도시형 4, 중소도시형 11, 농어촌형 5) 가운데 한 곳으로 뽑혔다.

 

경남 도내 농어촌형으로 사업에 뽑힌 시군은 고성군과 사천시 뿐이다.

 

2020년 생애 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은 임산부·영아 대상 전문적·맞춤형 서비스 지원으로 양육역량 강화와 고위험 임산부* 가정에 대해 건강관리를 계속해 건강형평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사업대상은 보건소에 등록한 임산부와 만2세 미만 젖먹이가 있는 가정이다.

 

고성군의 경우 2019.12 말 기준으로 전체인구 52276명 가운데 가임여성은 14.72%7699명이며, 젖먹이가 있는 경우는 2.05%1073명이다.

 

사업 내용은 간호사를 포함한 전문 인력이 집을 찾아가 건강에 대해 상담을 하고, 영아발달상담, 양육교육과 같은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이다. 더구나 산모우울증이 있는 고위험 가구는 만2세까지 계속 관리해 생애초기에 적극 건강관리 할 계획이다.

 

고성군의 2020년 생애 초기 건강관리 시범사업사업비는 9천여만 원이며, 이번 공모사업에 뽑힘으로써 2918만 원을 국비로 받을 예정이다.

 

고성군 보건소는 오는 4월 안에 간담회를 열고 세부 추진계획을 논의할 계획이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군청의 ‘긴급재난소득추진단’ 뭣 하는 곳인가?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