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 달, 모두의 관심과 배려 필요해

> 뉴스 > 칼럼&사설

가정의 달, 모두의 관심과 배려 필요해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6-05-23 오후 01:36:49  | 수정 2016-05-23 오후 01:36:49  | 관련기사 1건

강민규1.jpg고성경찰서 여성청소년계 강민규 경사


- 여성과 아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보살핌이 절실히 필요한 때

 

5월은 유난히 기념일이 많다. 5일은 어린이날, 8일은 어버이날, 21일은 부부의 날 등 아마도 5월은 가족을 위한 달로 가정에 행복과 화목을 위해 가정의 달로 지정됐을 것이다.

 

하지만 최근 언론보도에서 알 수 있듯이 끊임없이 발생하는 아동학대 사건과 부부싸움으로 인해 극단적 선택으로 이어지는 요즘에는 오히려 잔인한 5월이라 해도 무방할 것 같다.

 

가정폭력과 아동학대는 대다수 집안에서 은밀하게 벌어져 주변의 관심이 없는 한 쉽게 알 수 없고, 오랜 시간에 걸쳐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특성이 있어 지금도 폭행학대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피해자가 얼마나 많은지 모를 정도다.


가정폭력 가해자도 과거에 부모로부터 지속적인 학대를 받고 자라왔으며 어른이 된 후 똑같이 자식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나아가 학대에 노출된 자녀는 학교폭력의 가해자가 되는 등 폭력의 악순환이 되풀이 되고 있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됐다.

 

경찰에서는 가정폭력과 아동학대 근절을 위해 지속적인 홍보와 예방교육을 하고 있고 상습 재범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유관기관 협업을 통한 보호지원 활동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근본적 해결을 위해서는 가족 상호간 소통을 통한 관심과 배려가 필요하다고 하겠다.

 

한 번 더 강조하자면 더 이상은 가정폭력이나 아동학대를 남의 집 일 인냥방관자가 돼서는 안 되며, 폭력으로부터 반항 할 수 없는 사회적 약자인 여성과 아동에 대해 사회적 관심과 보살핌이 절실히 필요하다 하겠다.

 

5월은 가족 간 사랑과 희망을 바탕으로 살아가는 달이다. 혹시 내 가족에게 가슴 아픈 언행을 저지르지 않았는지 되돌아보며 반성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가족애를 튼튼히 일구어 가는 소중한 달이 되도록 모두 노력해야겠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관련기사 1건 보기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어촌뉴딜300 사업은 끝이 아닌 시작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