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수아비들이 논으로 들어갔더라면~

> 뉴스 > 기자수첩

허수아비들이 논으로 들어갔더라면~

한창식 발행인  | 입력 2020-10-02 오후 12:09:00  | 수정 2020-10-02 오후 12:09:00  | 관련기사 건

며칠 전 열렸던 제43회 소가야문화제 때 선 보였던 수십 가지 허수아비들이고성읍 사무소에서 기월네거리까지 가는 길가에 잘 늘어서 있다.

 

농촌문화를 두고 생각하면 허수아비는 참으로 소중하고도 지혜 넘치는 선조들이 남긴 농경문화유산이기도 하다.

 

그런 연유로 허수아비를 만들고 대회를 열어 상을 주고 며칠 동안의 전시로 시민들에게 선을 보였다면 이제 저 허수아비들은 바로 옆 논 안으로 들어가 자리 잡고 있어야 할 것이 분명해 보인다.

 

5_d2dUd018svc1qhwqkkbv8a8m_h1m8wf.jpg


지금 사진으로 보니 저 너른 황금들판 속에 허수아비들이 드문드문 같이 서 있다면 아이들에게 살아 있는 농경문화를 제대로 실감하게 해줬을 듯하다.

 

금빛으로 찬란한 저 논들의 벼를 거둬들이기 전에 답지 않게 길가에 우두커니 서 있는 허수아비들은 논으로 들어가 서 있어도 좋겠다. 참 많이 아쉽다.


5_f2dUd018svcuql7fgarsc26_kgv91g.jpg


5_e2dUd018svcf0egu82ec429_ht8jsh.jpg


5_c2dUd018svc47ipv1l76hyr_94zkz9.jpg






한창식 발행인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이 海上王國이었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