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오션플랜트, 매출·영업이익 사상 최대치 경신

> 뉴스 > 기업체뉴스

SK오션플랜트, 매출·영업이익 사상 최대치 경신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3-02-15 오전 11:36:34  | 수정 2023-02-15 오전 11:36:34  | 관련기사 건

 

- SK오션플랜트, 지난해 매출액 6918억원, ‘역대 최대

- 영업이익 719억원 ··· 전년대비 172% 상승 괄목상대


SK오션플랜트 22년 잠정 실적 공시 인포그래픽.jpg

 

세계최고 해상풍력 전문기업으로 변신을 꾀하고 있는 SK오션플랜트(SK oceanplant, 옛 삼강엠앤티)가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치를 달성하며 4년 연속 실적 상승세를 이어갔다.

 

SK오션플랜트는 지난 14일 공시에서 연결 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매출(잠정치)6918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는데, 2021년과 견주어 37.5% 증가한 수치로 20193845억원, 20204272억원에 이어 4년 연속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영업이익과 당기 순이익은 각각 719억원, 280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172%, 132% 늘어났다.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창사 이래 최고 실적이다.

 

SK오션플랜트 사는 국제 경쟁력을 보유한 해상풍력 하부구조물은 물론 조선을 비롯한 여러 사업영역에 걸쳐 고른 수주 물량을 확보했고, SK에코플랜트의 자회사로 편입되면서 SK그룹의 일원으로 상표 가치와 신뢰도를 높인 점. 그리고 재무구조 개선과 같은 내실을 다진 것이 실적 개선에 긍정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SK오션플랜트는 해상풍력 하부구조물과 조선을 비롯해 이미 2년 치 수주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 지난해 대만에서 진행하는 하이롱 해상풍력 단지에 약 6000억 원어치 하부구조물 독점 공급 계약을 맺고, 지난달에는 일본 해상풍력시장에 국내 최초로 해상풍력 재킷 컴포넌트를 수출하며 수주도 계속 되고 있다. SK오션플랜트는 이로써 앞으로 1조원 안팎의 안정된 매출 구조를 계속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2022년 기준 매출액 가운데 수출 비중은 70%를 기록했다. 지난해 말 3억달러 수출탑 수상의 영예도 안았다. SK오션플랜트는 국제 경쟁력을 발판으로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 코스닥에서 유가증권시장(코스피)으로 이전 상장도 추진하고 있다.

 

무엇보다 국제 해상풍력 시장 수요가 계속 늘어나고 있어서 앞으로 전망도 밝다.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201823GW 수준이던 국제 해상풍력 설치용량이 2030228GW, 20501,000GW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경남 고성에 세계 최대 풍력구조물 생산 공장도 건설 하고 있는데, 157면적으로 축구장 220여개에 이르는 크기다. 국제 해상풍력 시장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투자로소 앞으로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뿐 아니라 해상변전소, 부유식 해상풍력과 같은 해상풍력 전반으로 사업 확장도 꾀하고 있다.

 

모기업인 SK에코플랜트의 해상풍력 기반 그린수소 밸류체인에서도 핵심 구실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SK에코플랜트는 해상풍력 사업개발, 핵심기자재 생산, 수전해로 그린수소 생산기술까지 자기 완결형 밸류체인을 갖추고 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공무원의 적극적인 업무 추진이 고성군 발전의 원동력 된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