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점식 의원 대표발의한 항만법, 수의사법 일부개정법률안 국회 본회의 통과

> 뉴스 > 정치의원뉴스

정점식 의원 대표발의한 항만법, 수의사법 일부개정법률안 국회 본회의 통과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1-12-10 오전 11:50:55  | 수정 2021-12-10 오전 11:50:55  | 관련기사 건

- 항만법, 항만구역 내 공공보건의료시설(적십자병원) 설치에 따른 양질의 의료서비스 기회 확대!

- 수의사법, 동물진료 알권리·선택권 보장, 진료서비스 발전 이바지

 

정점식의원200.jpg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경남 통영고성,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이 대표발의한 항만법 개정안수의사법 개정안이 위원회 안(대안)으로 반영되어 9()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번에 통과된 항만법 개정안은 항만구역 내 공공보건 의료기관(적십자병원) 설치 근거를 마련하고, 항만구역 지원시설 이용가능 대상에 항만시설 인근주민을 포함하고, 항만기본계획 수립 내용에 항만시설 내 보건의료교육문화시설과 같은 공익 목적의 시설 마련에 관한 사항을 반영하도록 하는 것이 주 내용이다.

 

수의사법 개정안은 동물 진료를 체계성 있게 하기 위해 동물의 질병명, 진료항목과 같은 동물 진료에 관한 표준화된 분류체계를 농식품부 장관이 고시하도록 하며, 동물병원 개설자에게 진료비용과 그 산정 기준에 관한 현황을 조사분석해 결과를 공개하게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정점식 의원은 항만법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항만시설 내 적십자병원과 같은 공공보건의료기관을 설치할 수 있게 됨으로써 항만 주변 주민과 항만시설을 이용하는 관광객들이 시기적절하게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된다해양도시의 경우 항만 주변으로 상권이 이뤄져 있고 주민들이 항만시설 일대를 중심으로 생활하기 때문에 지역 발전과 경제 활성화에서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법안 통과의 가치를 설명했다.

 

, 수의사법 개정안 통과와 관련해서 반려동물 양육가구 1,000만 시대를 맞아 동물 진료에 대한 알권리와 선택권을 보장하고 동물병원 사이 가격 편차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결국 수의업계가 믿음을 주고, 동물 진료서비스 발전에 이바지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대효과를 밝혔다.

 

정점식 의원은 21대 국회에서 34건에 이르는 제·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하고, 14건의 법률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시켰다앞으로도 여러 분야에서 정책과 제도를 개선하고 바람직한 대안을 제시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군수 바뀌면 하이면으로 보낸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