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나 해당업체 에서 가만히 있을까?

> 뉴스 > 읍면동뉴스

KT나 해당업체 에서 가만히 있을까?

한창식 기자  | 입력 2006-09-16  | 수정 2006-09-16  | 관련기사 건

태워서 되는 쓰레기가 있고 태워서는 안 되는 쓰레기가 있다

 

영현면 밭들농원 바로 밑 도로상에서 태워서는 안 되는 생활쓰레기를 태우면서 한국통신에서 설치한 광케이블 매설과 주의를 당부하는 안내문 팻말마저도 태워버렸다.

 

▲ 이거 이래서는 안되지요.

 

폐비닐과 플라스틱 제품 등 석유화학제품에 대해 저런 형태로 소각을 하면 인체에 유해한 다이옥신과 아황산가스 등이 발생하기 마련이다. 수질, 대기질, 토질 등 골고루 악영향을 미친다.


이곳은 고속국도 나들목과도 가깝고 옥천사와 계승사 등지로의 내방객도 더러 있어서 눈살을 찌푸리게 할 것이 틀림없다.

 

▲ 보기가 좀 그렇지요?

 

 

<온라인미디어 세상- 고성인터넷뉴스가 함께합니다>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창식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공무원의 적극적인 업무 추진이 고성군 발전의 원동력 된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