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고성군, 영오초등학교

> 뉴스 > 읍면동뉴스

경남 고성군, 영오초등학교

한창식 기자  | 입력 2021-08-06 오전 10:17:59  | 수정 2009-11-10 오후 6:22:06  | 관련기사 건

 

오늘, 고성군 영오면 영대리에 있는 영오초등학교 모습입니다.


마치 어떤 호숫가에 있는 예쁜 마을같은 풍경을 자아내고 있어서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정신없이 뛰어놀던 와중에도 카메라를 보고서는 무작정 달려오며 “안녕 하세요~~” 인사를 거푸해댑니다.


저렇게 밝고 예쁜 아이를 본 적 있습니까?

남자 동생도 덩달아 벙실벙실 합니다.

 

 

20년 전, 운동장을 가득 메우고 뿌연 먼지를 뒤집어 쓴 채 땀을 뻘뻘 흘리던 어릴 적 동무들 생각이 잠시 나지만, 텅 빈 운동장에 너 댓 명 뛰어노는 아이들을 보노라면 금방 안타까워집니다.


지금쯤이면 마을 동무들이 모여, 논 고둥을 파느라 온통 뻘 칠을 해 다니고, 찐쌀 만들어 먹겠다고 나락을 주우러 하루 종일 논바닥을 헤매고 다닐 때이지만, 사방 어디를 둘러보아도 동무들은 보이지 않고 마지막 떨고 있는 억새풀과 구르는 낙엽뿐입니다.

 

 

저 넓디넓은 논바닥이 좁다하고 그 넓은 운동장이 좁다 할 정도로 많고 많았던 동무들은 다 어디가고 어디서 무얼 할까요.


학교 옆 논을 보노라면, 많고 많았던 동무들 이름이 하나 둘씩 생각납니다.


은수, 윤옥이, 갑종이, 점숙이, 명숙이, 해길이, 길선이, 홍덕이, 경희...

 

 

오늘 공을 차며 뛰어노는 너 댓 명의 저 동무들은, 훗날 몇 사람의 동무를 헤아려 볼 수 있을까요.


혹시, 더 기억해내고 싶어도 정말 헤아려 볼 동무가 없어서 못 헤아리지는 않을까요.


오늘, 경남 고성군 영오면에는 1,852명이 살고 있습니다.

 

 

 

 

 

 

 

 

 

 

 

<이 기사는 고성인터넷에서 100년 간 언제든지 볼 수 있습니다.>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창식 기자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무엇하는 곳인가!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