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면 박규원 씨, 자발적 급수 봉사로 훈훈함 선사

> 뉴스 > 읍면동뉴스

하이면 박규원 씨, 자발적 급수 봉사로 훈훈함 선사

박경현 기자  | 입력 2017-06-21 오후 06:15:12  | 수정 2017-06-21 오후 06:15:12  | 관련기사 건

하이면 박규원 씨, 자발적 급수 봉사로 훈훈함 선사.jpg

 

전국적 가뭄현상으로 농업인들의 시름이 깊어지는 가운데 관내 공사현장 살수차 운영자가 가뭄피해 농가지원에 나서 훈훈함을 선사하고 있다.

 

미담의 주인공인 박규원 씨(63)는 한 농민이 농경지에 힘겹게 양수하는 모습을 본 후 자신 소유의 16톤 살수차를 활용해 자신의 근무시간 이후와 주말 시간 등을 활용해 농업용수 50톤을 지원했다.

 

당시 농경지에서 양수 중이던 김정호(78)씨는 지속되는 가뭄으로 인해 논에 물이 부족해 애를 태우고 있었는데 이번 급수 지원을 통해 큰 근심을 덜게 됐다며 기쁨의 소감을 밝혔다.

 

이 사실을 접한 배형관 하이면장은 관내 농업인들의 가뭄 극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장비를 지원해주신 박규원 씨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행정에서도 양수기 대부와 용수관로 매설 등 농업인 애로사항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경현 기자 bghhyoni@naver.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어촌뉴딜300 사업은 끝이 아닌 시작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