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산면, 2017년 첫 출생신고 아이 축하

> 뉴스 > 읍면동뉴스

삼산면, 2017년 첫 출생신고 아이 축하

김미화 기자  | 입력 2017-08-25 오후 04:02:07  | 수정 2017-08-25 오후 04:02:07  | 관련기사 건

Untitled-1.jpg

 

주민 1800여 명이 거주하는 삼산면에 연 평균 출생신고가 두 건일 정도로 정주인구 감소화 문제가 심각한 가운데, 2017년 첫 출생신고가 접수되는 반가운 소식이 전해져 눈길을 끌고 있다.

 

첫 출생신고의 주인공은 삼봉리 해명마을에 거주하는 이 모씨 부부사이에서 태어난 여자아이로 지난 81일에 태어났다.

 

출생신고 후 지난 24, 박덕해 군의원과 전환수 삼산면장은 이 씨의 집을 찾아 산모미역 등 출산용품을 전달하고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이 씨는 우리 아이 출생을 축하해 주신데 감사드리며 건강하게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전환수 삼산면장은 저출산문제로 심각한 농어촌마을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됐다건강하게 자라서 고장과 나라를 빛내는 훌륭한 인물로 성장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어촌뉴딜300 사업은 끝이 아닌 시작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