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6·25전쟁 유공자 유족에 ‘화랑무공훈장’ 전수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6·25전쟁 유공자 유족에 ‘화랑무공훈장’ 전수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4-04-03 오후 01:45:27  | 수정 2024-04-03 오후 01:45:27  | 관련기사 건

1-2 고성군, 6·25전쟁 유공자 유족에 ‘화랑무공훈장’ 전수.JPG

 

고성군(군수 이상근)6·25전쟁에 참전해 공을 세운 고() 문동주 상병 유족에게 국방부장관을 대신해 화랑무공훈장을 전달했다.

 

() 문동주 상병은 6·25전쟁 당시 무공수훈자로 결정됐으나, 전쟁 당시 긴박한 상황으로 인해 무공훈장을 받지 못하고 있었는데, 국방부가 추진하고 있는 ‘6·25전쟁 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으로 수훈 사실이 확인돼 70여 년이 지나서야 무공훈장을 유가족에게 전했다.

 

1-1 고성군, 6·25전쟁 유공자 유족에 ‘화랑무공훈장’ 전수.JPG


이상근 고성군수는 오늘날 대한민국 번영은 6·25전쟁에서 목숨으로 위기에 처한 나라를 지켜낸 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말하고, “지금이라도 유공자 명예를 찾아 드려서 다행이라며 보훈 가족이 예우받는 고성군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무공훈장을 받은 유가족은 오랜 시간이 흘렀으나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사람을 잊지 않고 명예를 찾아준 국가와 고성군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고성 대표음식 비빔우동과 팥물 도넛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