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촌·용정지구 조선산업특구 15년 만에 다시 정상 추진한다

> 뉴스 > 고성뉴스

양촌·용정지구 조선산업특구 15년 만에 다시 정상 추진한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12-01 오후 04:22:39  | 수정 2022-12-01 오후 04:22:39  | 관련기사 건


- 이상근 군수, “양촌·용정지구 사업완공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15년 숙원사업 조선해양산업특구 양촌·용정지구, 정상 궤도에 올라_11월29일 소통간담회-삼강엠앤티 2.jpg

 

지난 15년 동안 공사 중단 상태였던 고성 조선해양산업특구 양촌·용정지구 공사가 다시 정상으로 진행된다.

 

양촌·용정지구는 지난 2007년 조선해양산업특구로 지정돼 중대형 특수선박을 건조할 수 있는 조선소로 건설을 추진해 온 곳이다.

 

2010, 육지부 토지 75%를 확보한 상태에서 조선업 불황으로 공사가 중단됐으나 고성군은 20229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특구계획 변경 승인을 받아 사업 기간을 2025년까지 연장하고 해상풍력발전전문단지 조성을 사업계획으로 추가하며 사업재개를 위해 노력해 왔다.

 

15년 숙원사업 조선해양산업특구 양촌·용정지구, 정상 궤도에 올라_11월29일 소통간담회-삼강엠앤티.jpg


15년 숙원사업 조선해양산업특구 양촌·용정지구, 정상 궤도에 올라_10월25일 투자협약-왼쪽부터이상근고성군수_삼강엠앤티이승철대표_박완수경남도지사.JPG


그 결과, 지난 10월 양촌용정지구 일반산업단지 지정계획을 반영하여 산업단지계획지정 신청에 이르게 됐다.

 

양촌·용정일반산업단지는 고성군 동해면 양촌리 일원에 2027년까지 8,404억 원(공사비 7,358, 보상 650, 용역 150, 예비비 244)을 들여 1,574,366(산업시설 958,887, 지원시설 75,589, 공공시설 539,890) 크기 산업단지로 조성돼 해상풍력발전 하부구조물(모노파일, 자켓, 플로터 등)과 조선(선체블럭, 신조 건조)을 생산할 계획이다.

 

1129, 이상근 군수와 이기봉 부군수, 이종일 산업건설국장을 비롯한 관계공무원이 모두 참석하여 삼강엠앤티와 간담회를 열고 삼강엠앤티의 양촌·용정지구 사업추진계획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듣고 추진사항과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삼강엠앤티이승철 대표는 양촌·용정지구 사업계획을 설명하면서 연내 사업착공이 된다면 47만 평 조성에 45개월 공사 기간이 소요되며, 양촌·용정지구 건설에 7천억 정도 사업비가 들 예정이다“5조 원 이상 세계적인 친환경풍력발전전문단지를 건설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군수는 양촌·용정지구에 투자를 결정한 이승철 대표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지역구 국회의원을 비롯한 경남도와 고성군 관계자 모두 삼강엠앤티의 양촌·용정지구 조성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오늘 소통간담회도 군청을 옮겨 놓은 것 같다. 관계 부서장 모두 참석했다고 말하면서 양촌·용정지구 사업추진에 대한 고성군의 관심과 열의를 전했다.

 

이어 기업에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여러 사안을 검토하고 있다근로자를 위한 공공임대아파트를 비롯한 숙소 지원방안, 전기공급시설 지원, 도로와 기반시설 조성을 포함해 모든 것을 걸고 협조와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