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경찰서, 유관기관 합동 불법 카메라 일제점검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경찰서, 유관기관 합동 불법 카메라 일제점검

김미화 기자  | 입력 2022-07-15 오후 01:53:31  | 수정 2022-07-15 오후 01:53:31  | 관련기사 건

20220715_101402.jpg

 

고성경찰서(서장 유충열)에서는 최근 코로나19 일상 회복과 여름 휴가철 관내 유동인구가 늘어나면서 불법촬영범죄가 예상돼 이를 미리 막기 위해 고성경찰서 여성청소년계와 생활안전계, 고성군청 환경과, 복지지원과, 가족상담소가 합동으로 오늘(7. 15.) 관내 다중이용시설,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한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를 중점을 두고 살폈다.

 

이번 유관기관 합동 불법카메라 일제점검은 IR(적외선)센서방식, ·렌즈·wifi 탐지방식과 같은 불법카메라 전문 탐지장비들을 동원해 버스터미널과 고성군고분을 비롯한 고성군 내 주요 다중이용시설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살폈는데, 고성경찰에서는 이번 여름 휴가철 동안 고성군 내 유관기관들과 함께 불법촬영범죄를 미리 막는다는 계획이다.

 

1.jpg


유충열 고성경찰서장은 지난해 거리두기가 시행되는 상황에서도 여름휴가철 유동인구가 늘어나 이에 점검하고 단속한 결과, ◯◯펜션 여성샤워장 불법촬영 피의자를 검거하고, 공중화장실 내 불법촬영 피의자를 검거하기도 해 고성군도 더는 불법촬영에서 안전지역이 아니라는 점을 모두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유충열 경찰서장은 여름철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나 야영장, 주민들이 자주 찾는 공원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을 이용 할 때 불법카메라 촬영에 유의할 것을 당부하고, ‘앞으로도 고성경찰서는 관내 유관기관들과 함께 불법카메라 단속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미화 기자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