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4월 18일부터 경로당 문 열었다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4월 18일부터 경로당 문 열었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04-19 오후 03:00:53  | 수정 2022-04-19 오후 03:00:53  | 관련기사 건


- 18, 코로나19 관련 경로당과 노인여가복지시설 운영 중지 해제

- 425일부터 음식도 먹을 수 있다


1-2 고성군, 반갑게 다시 찾아온 경로당.jpg


고성군이 지난 214일부터 운영 중지한 뒤 누구도 쓰지 못했던 고성군 경로당 330곳과 노인 교실 3곳의 문을 418일부터 다시 열기로 했다.

 

그동안 출입문에 두 달 넘게 붙어있던 경로당 운영 중지안내문을 떼어내고 모든 문을 활짝 열어 환기하고 코로나19 방역소독도 마쳤다.

 

그동안 노인들은 일교차가 큰 쌀쌀한 날씨와 봄바람에도 경로당을 쓰지 못하고, 마을 이곳저곳을 서성이거나 긴 벽을 바람막이 삼아 낡은 의자에 줄지어 앉아서 햇볕을 쬐며 어려운 시간을 보내왔다.

 

몇몇 노인들은 경로당 문을 열어달라고 고성군에 몇 차례 건의하기도 했을 만큼 노인들에게는 경로당이 삶의 일부로 자리 잡았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411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면담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노인복지 시설과 경로당 시설 이용 제한이 길어져 노인들이 사회 단절로 우울증이 늘어가고 있다며, 노인을 위한 정서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1-1 고성군, 반갑게 다시 찾아온 경로당.jpg


415일 김부겸 국무총리의 발표로 사회 속 거리두기가 마스크 쓰기를 빼고는 모두 폐지돼 경로당을 쓸 수 있게 되면서 노인들은 무척 반가워 하고 있다.

 

경로당 시설 운영은 다시 시작됐지만, 코로나19에 약한 노인들을 위해 경로당을 쓰고자 하는 사람은 3차 백신 주사를 맞은 사람으로 제한한다.

 

또 이용자의 여가 지원을 돕는 프로그램 운영도 말을 하거나 소리를 지를 때 물방울이 적게 생기는 프로그램으로 권장하며, 3차 백신 주사를 맞은 사람만 참여할 수 있다.

 

3차 백신주사를 맞았다 하더라도 노래, 체조와 같이 물방울이 튈 위험이 많은 프로그램 참여를 제한하는데, 코로나19에 약한 고위험시설 이용자가 많은 경로당에서 코로나가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고성군은 시설 내 음식은 424일까지는 기존 방식대로 도시락으로 주며, 25일부터는 경로당에서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준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음식을 먹을 수 있더라도 칸막이와 띄어 앉기와 같은 방역 조치를 할 수 있는 시설에만 제한해서 허용하고, 음식도 3차 백신 주사를 맞은 사람으로 제한한다.

 

3차 접종 여부는 전자예방접종증명서(COOV)나 스티커, 접종증명서로 확인할 방침이며, 3차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은 온라인 프로그램에만 참여할 수 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