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태창이엔지 산제정 공장 환경 피해 걱정할 필요 없다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태창이엔지 산제정 공장 환경 피해 걱정할 필요 없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04-14 오후 02:34:15  | 수정 2022-04-14 오후 02:34:15  | 관련기사 건


- 최신 집진 시설서 대기오염물질 제거, 폐수도 전문업체가 거둬가

- 운영 시 환경감시위원회 상시 감시로 관리·감독 철저


1-1 대독일반산업단지 ㈜태창이엔지 공장···환경 피해 걱정 ‘기우에 불과’ (1).jpg

 

경남 고성군이 대독일반산업단지 내 태창이엔지 산세정 공장설립과 관련해 일부에서 제기하는 문제와는 달리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극히 드물다고 밝혔다.

 

고성군은 대독일반산업단지에 들어서는 공장에서는 밀폐된 4개 공간에서 2개의 도장 공정에서 로봇이 작업을 하므로 근로자의 출입이 거의 없고, 집진 설비로 먼지와 페인트 냄새를 완벽하게 차단한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현재 일부에서 제기하는 산 세정 처리장에는 최신 환경설비로 대기오염물질을 대부분을 처리해 황산화물이 0.78ppm(허용기준 200ppm)으로 법정 기준치에 한참 못 미치게 배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 폐수는 모두 전문 업체에서 거둬가는 위탁처리방식인데, 폐수를 거둬가는 차에는 GPS가 설치돼 있을 뿐만 아니라 환경공단시스템에 등록하도록 돼 있어서 주민건강과 생활환경상 피해는 없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고성군은 공장 운영할 때의 대책에 대해서도 경남도에서 대기와 수질 관련 점검을 해마다 두 번 이상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주민대표와 환경단체, 전문가, 업체 관계자가 포함된 환경감시위원회를 구성해 작업공정과 배출시설 점검을 분기마다 1회 이상 하고, 그 결과를 주민들에게 공개하는 것을 포함해 환경문제에 대한 관리·감독도 철저히 한다는 계획이다.

 

공장 운영 과정에서도 현행법상 기준치 이상의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되거나 환경에 대한 문제가 있을 때에는 곧바로 행정처분 조치할 계획이다.

 

고성군은 주민들의 불안감과 궁금증을 없애기 위해 412일 고성읍사무소에서 주민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다음 주 주민대표와 환경단체, 전문가, 언론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공개 간담회를 열 예정이다.

 

고성군 관계자는 산 세정과 도장공정 공장이 대독일반산업단지에 들어서면서 주민들이 걱정하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하지만 공장이 가동되어도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거의 없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공장에 대해 전혀 사실과 다른, 근거 없는 이야기로 주민들의 불안감을 조장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공장이 들어서는 대독일반산업단지는 민간개발방식으로 개발되어 현재 265,987넓이로 만들어져 있지만, 2009년 산단승인 뒤 13년 동안 경기 불황으로 1개 업체만 들어와 있다.

 

이에 고성군은 지난해 태창이엔지가 대독일반산업단지에 투자 입주하겠다고 신청해와 산 세정과 도장 공정에 대해 낙동강유역환경청과 환경영향평가(변경)를 협의한 뒤 경상남도 대기 배출과 폐수 배출시설 설치 허가를 받았다.

 

이어 산업단지계획 변경 열람공고를 비롯한 행정절차를 시작해 지난해 1229일 최종 승인 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어이, 고성군 행정! 나랏돈 제대로 쓰는지 좀 똑바로 살펴라!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