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현 고성군수 동물보호센터 건립 관련 기자회견 열어

> 뉴스 > 고성뉴스

백두현 고성군수 동물보호센터 건립 관련 기자회견 열어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1-10-26 오후 04:09:07  | 수정 2021-10-26 오후 04:09:07  | 관련기사 건

 

- 고성군, 수용 한계 넘은 임시동물보호소···동물보호센터는 포기 위기

- 의회, 동물보호소 건립과 임시보호소 개선 예산 지원도 반대

- 백두현 군수, 의회의 대안 없는 반대에 난감한 형편 나타내


사진3(동물보호센터 관련 기자회견).JPG

 

고성군(군수 백두현)이 농업기술센터 내 동물보호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의회의 반대로 사업추진이 힘든 가운데 백 군수는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의회가 반대를 해도 반드시 동물보호센터는 건립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동물보호센터 건립이 어려워지자 이미 수용 한계를 넘은 임시동물보호소라도 개선하기 위해 의회에 예산을 요구했지만 이마저도 다수 의원들이 반대하고 있어서 대안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백두현 고성군수는 26일 군청 중회의실에서 동물보호센터 건립 관련 기자회견을 열어 그동안 진행 과정과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동물보호센터 관련 기자회견).JPG


고성군은 지난해 9월 민간에 위탁한 동물보호소의 비위생적인 환경과 동물 학대로 전국 최악의 보호소라는 불명예를 얻은 바 있다.

 

이를 이겨내기 위해 문제가 있던 위탁 동물병원과 맺었던 계약을 곧바로 해지하고, 동물보호소를 현재의 농업기술센터에 임시 이전해 고성군 직영체제로 바꿨다.

 

이어 동물보호단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인위적 안락사를 최대한 막는 한편 입양률을 높이는 정책을 같이 벌여왔다.

 

그 결과, 전국 최저였던 입양률은 전국 최고 수준으로 올라가고, 반대로 86.7%로 전국 최악이었던 안락사 비율은 3.6%로 줄어드는 성과를 거뒀다.

 

이 과정에서 경남도 예산 8억 원을 확보하여 수용 한계를 넘어선 임시보호소로 인해 생기는 군민 피해를 최소화하고, 토지매입에 대한 부담도 덜고 접근성이 좋은 현재 농업기술센터 군유지에 동물보호센터 건립을 추진해왔다.

 

그 뒤 의회와 주위의 마을 주민들에게 이러한 내용을 설명하고 소통하며, 함께 통영시 동물보호센터를 견학하면서 일부 반대하는 주민을 설득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

 

하지만 고성군의회 기획행정위원회 다수의원들은 농업기술센터 내 건립을 반대하며, 필요절차인 공유재산관리계획안에서 안건을 삭제하고 거부해 당장 동물보호센터 건립은 불가능해졌다.

 

백 군수는 동물보호센터를 당장 건립하기 어렵다면 이미 수용 한도를 넘긴 임시보호소의 시설개선이 필요한데 이마저도 의회 산업경제위원회 다수의원들은 예산승인 거절 의사를 밝힌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 두 방법을 모두 반대해 버리면 행정은 더 이상 대안이 없다의회의 권한과 기능을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집행부의 정책을 반대한다면 명확한 논거와 대안을 제시해 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백 군수는 이대로 간다면 동물보호센터 건립 자체를 포기해야 하는 상황에 이를 수도 있다사람과 동물이 함께 살아가는 도시의 경험을 알려주고 군민들이 힘을 모아준다면 동물과 사람이 공존하는 동물행복도시를 만들어가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무엇하는 곳인가!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