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벼 육묘상자처리제 모든 농가에 공급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벼 육묘상자처리제 모든 농가에 공급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0-05-20 오후 06:10:55  | 수정 2020-05-20 오후 06:10:55  | 관련기사 건

 

- 사업비 47천만 원 들여 벼 육묘상자처리제 모든 농가에 공급


벼농사, 초기 병해충 방제가 중요합니다!.jpg

 

고성군이 벼 논 병해충을 일찌감치 막기 위해서 사업비 47천만 원을 들여 벼 농가에 육묘상자처리제를 공급했다.

 

고성군에서 공급한 육묘상자처리제는 살균과 살충을 같이 할 수 있는 약제로 벼농사 초기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도열병과 흰잎마름병, 멸구류 따위를 한 번에 막을 수 있다.

 

육묘상자처리제는 벼농사 병해충 방제횟수를 줄여 고령화에 따른 노동력과 인건비를 줄일 수 있는 매우 효과 있는 방법이다.

 

보통 볍씨 뿌리기나 옮겨심기 7일 전부터 옮겨 심는 당일까지 뿌리면 논에서 60일까지 병해충을 막는 효과가 계속돼 한여름 뙤약볕 아래서 하는 농약 치는 노동력을 줄여 줘 호응도가 매우 높은 사업이다.

 

또 고성군에서는 벼가 자란 뒤 병해충을 막기 위해 7월 하순부터 9월말까지 관내 모든 논을 대상으로 무인헬기, 드론, 광역방제기를 이용한 병해충 공동방제를 할 계획이어서 벼농사에서 가장 힘든 농약 뿌리는 작업에서 농업인들을 해방시키고 농업인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수원 친환경농업과장은 농업농촌을 지키는 농업인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안하게 농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새로운 고성 농업농촌을 만들기 위해 체계를 갖춰 계속 돕겠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북미 대화의 모색, 평화의 기회로 삼으려면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