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경남대학교, 해양치유 및 해양레저관광 사업위해 손잡았다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경남대학교, 해양치유 및 해양레저관광 사업위해 손잡았다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19-10-15 오후 06:52:44  | 수정 2019-10-15 오후 06:52:44  | 관련기사 건

Untitled-2.jpg

 

경남 고성군과 경남대학교는 15, 경남대학교 국제 세미나실에서 해양치유산업 활성화와 체류형 해양레포츠 단지 조성 사업을 벌이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백두현 군수, 박재규 경남대 총장을 비롯해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두 기관은 해양치유사 국가자격연수원 유치와 해양치유사 양성, 해양레저관광 사업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인력양성을 비롯한 해양치유프로그램과 해양레저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서로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해양치유사는 치유가 필요한 사람에게 해양치유 요법을 알려주고 해양치유 프로그램을 개발, 운영하는 구실을 하게 된다.

 

Untitled-1.jpg

 

현재 해양수산부에서 해양치유 전문인력인 해양치유사와 해양치유지도사를 길러내는 해양치유 법안을 마련하고 있다.

 

고성군은 해양치유 법안이 제정되면 2022년 완공예정인 고성해양레포츠아카데미와 함께 해양치유 전문인력을 기르는 해양치유 교육원을 세울 계획이다. 이곳에서 평생교육프로그램을 활용해 지역민을 중심으로 해양치유사는 물론 해양레저스포츠 전문인력을 길러 지역일자리를 만드는데도 이바지한다는 계획이다.

 

백두현 군수는 이제까지 고성의 주요 관광주제는 공룡이었으나 앞으로는 이와 함께 장래유망산업으로 평가받고 있는 해양관광분야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 자란만 일대에 해양치유센터 건립, 고성읍 주변 체류형 해양레포츠단지 조성, 당항만 해양레포츠 아카데미 건립사업과 같은 해양을 이용한 여러 레저스포츠와 관광사업 개발에 노력하고 있다무엇보다 우리가 벌이고 있는 이 모든 사업에 지역주민이 함께할 수 있는 방안을 애써 찾고 있다고 말했다.

 

고성군은 하일면 자란도에 사업비 350억원을 들여 지하 1~지상 3층 규모로 해양치유센터건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 5월에는 국제규모 카누슬라럼 경기장 건립을 위해 대한카누연맹과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한산대첩 현장에서 청렴 오예(Oh Yeah)! 기가 막힌다.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