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고성군민상 도충홍 이동자씨 두 사람으로 정해져

> 뉴스 > 인사&동정

2022년 고성군민상 도충홍 이동자씨 두 사람으로 정해져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09-22 오후 06:02:30  | 수정 2022-09-22 오후 06:02:30  | 관련기사 건

2-2 2022년 고성군민상 수상자 2인 선정.jpg

 

고성군(군수 이상근)2022년 고성군민상 수상자를 뽑기 위해 921일 고성군청 중회의실에서 18명의 심의위원이 참석한 가운데 고성군민상 심의위원회를 열고 도충홍 이동자씨를 저마다 군민상 수상자로 정했다.

 

고성군민상은 모든 군민의 귀감이 되고, 지역사회 발전, 문화예술, 사회봉사와 같은 여러 분야에서 고성군의 명예를 빛나게 했거나 고장 발전에 공적이 뚜렷한 사람에게 해마다 두 사람 이내로 뽑아 시상하고 있다.

 

이날 심의 결과 고성읍 도충홍(81), 고성읍 이동자(69) 두 사람이 뽑혀 자랑스럽게도 고성군민상을 받게 됐다.

 

도충홍(81) 씨는 8, 9, 10대 고성문화원장을 지내며 고성문화원의 위상을 올리는 데 힘쓰고, 고성의 향토문화를 찾아 선양하고, 전통문화 발굴계승 발전에 이바지한 공으로 고성문화원이 추천했다.

 

이동자(69) 씨는 봉사하는 삶을 첫 번째로 하는 삶을 살면서 저소득층 노인을 위한 무료급식 봉사와 고성읍 적십자봉사회 활동을 비롯해 어려운 이웃을 위해 봉사활동을 활발히 하고, 대한적십자사 고성군지구 협의회에서 추천했다.

 

고성군민상 시상은 제45회 소가야문화제 개막행사와 함께 93017, 군민의 날 기념행사에서 수여할 예정이다.

 

이상근 군수는 군민상 시상으로 밝고 건전한 지역사회 분위기를 만들고 고성을 위해 묵묵히 힘쓴 분들을 찾아 널리 알려서 다른 이들이 귀감을 삼아 지역에 대한 자긍심과 애향심을 갖게 되는 동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최소 2천만 원 드는 정자 쉼터, 왜 틀어 막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