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오광대 2024 겨울탈놀이배움터 성황 속에 끝나

> 뉴스 > 관광문화뉴스

고성오광대 2024 겨울탈놀이배움터 성황 속에 끝나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4-02-14 오후 02:30:41  | 수정 2024-02-14 오후 02:30:41  | 관련기사 건

@보도자료 사진4.jpg

 

()국가무형문화재 고성오광대보존회(대표 전광열)202415일부터 23일까지 4주 동안 2024 고성오광대 겨울탈놀이배움터를 성황 속에 마쳤다.

 

이번 겨울탈놀이배움터에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연희과, 서울예술대학교 한국음악과, 세한대학교 전통연희과, 경주대학교 한국음악과, 국립전통예술중·고등학교 예술전공 학생들과 고려대, 중앙대, 성신여대, 서울여대를 비롯해 전국에서 대학생과 일반인, 발도르프학교 청소년을 포함한 250여명 전수생이 다녀갔는데, 고성 지역민 특별모집으로 고성군민들도 함께해 더욱 뜻 깊었다.

 

@보도자료 사진2.jpg


고성오광대 겨울탈놀이배움터 프로그램으로는 고성오광대 기본무 개인무와 고성오광대탈놀이 반주 악기 장단을 기본으로 의상과 탈에 대한 용어와 탈을 쓰는 방법을 배우는 의상특강을 비롯해 여러 가지 유익한 프로그램과 함께 참가자가 발표공연을 진행하는 뜻 깊은 과정도 들어 있다.

 

지난달 31일에는 이상근 고성군수가 고성오광대 전수교육관을 찾아와 고성오광대 탈놀이를 배우기 위해 고성군을 찾아준 전수생들과 ()고성오광대보존회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상근 군수는 전수생들을 격려하고, 고성오광대보존회가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60주년 축하했다.

 

@보도자료 사진3.jpg


고성오광대보존회는 2022년 한국 탈춤으로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올랐는데,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대통령상을 2번 받은 탈춤 단체이다. 또 올해로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60주년을 맞아 오는 815일부터 17일까지 고성오광대 전수교육관 야외공연장과 고성국민체육관을 비롯한 고성읍 곳곳에서 60주년 기념 정기공연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전광열 ()국가무형문화재 고성오광대보존회장은 여름에 다시 돌아올 여름탈놀이배움터와 앞으로 있을 전통예술교육프로그램 단디2024’, 2024생생문화재, 고성오광대보존회 공연을 비롯한 여러 프로그램에도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마을사람 놀러가는데 의원들이 꼭 버스마다 찾아 인사해야 하나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