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2024년 문화유산 보수정비 국비 57억2천8백만 원 확보

> 뉴스 > 관광문화뉴스

고성군, 2024년 문화유산 보수정비 국비 57억2천8백만 원 확보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3-09-12 오전 11:08:42  | 수정 2023-09-12 오전 11:08:42  | 관련기사 건


- 고성 송학동고분군 지정구역 터 매입

- 14호분 정밀발굴조사 포함 소가야 핵심유적 관리 박차


2-1 고성군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고성 건설’을 위한 2024년 문화유산 보수정비 국비 57억2천8백만 원 확보(고성 송학동고분군 15호분 16호분 원경_2023.09).JPG

 

고성군(군수 이상근)이 문화재청이 실시하는 ‘2024년 문화유산 보수정비사업으로 국비 5728백만 원을 확보했다.

 

이는 소가야 핵심유적인 국가사적 보호·지정구역 확대는 물론 독수리 생태복원관을 건립하기 위한 사업비 확보와 전통사찰 주변 문화재를 보수정비하기 위한 국비 확보에 온힘을 기울여온 고성군 노력으로 이뤄낸 성과다.

 

이번 국비 확보로 고성군은 경남도에서 문화유산 분야에 국비를 가장 많이 확보한 군이 됐다.

 

고성군은 민선 8기 출범 이후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고성 건설이라는 군정지표를 정하고, 20239월 고성 송학동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고성 송학동고분군과 고성 내산리고분군 종합정비계획 수립 고성 송학동고분군 14호분 정밀발굴조사 20246월 고성 동외동패총 국가사적으로 지정받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고성군은 문화유산 보수정비 국비를 확보하기 위해 소가야 핵심유적인 국가사적 고성 송학동고분군과 고성 내산리고분군을 안정되게 관리하고자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고, 고성 내산리고분군 종합정비계획은 지난 20212월 문화재청 승인을 얻었는데, 고성 송학동고분군 종합정비계획은 현재 문화재청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고성 내산리고분군은 모두 65기로 구성되어 1963126일 국가사적으로 지정됐다.

 

고성 송학동고분군은 모두 14기로 구성되어 있는데, 다가오는 917일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상근 고성군수는 지난해 7월 민선 8기 출범과 함께 소가야 역사를 다시 밝히고자 군정지표로 역사와 문화가 함께하는 고성 건설을 표명했다“5만 군민과 함께 고성군이 세계 속에 우뚝 솟아오를 수 있도록 역사와 문화를 바탕으로 문화유산을 잘 가꾸어 후손에게 물려주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기고] 고성군의 남해안권 중심도시 도약을 기대하며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