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군, 자란만 굴 폐사 어업피해···‘빠른 복구지원 건의’

> 뉴스 > 고성뉴스

고성군, 자란만 굴 폐사 어업피해···‘빠른 복구지원 건의’

고성인터넷뉴스  | 입력 2022-01-17 오전 11:40:49  | 수정 2022-01-17 오전 11:40:49  | 관련기사 건

 

- 자란만 134개 어가 218.7굴 폐사 피해액만 40억 원에 이르러

- 백두현 군수·김정호 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 어민들 이야기 들어


1-3 자란만 굴 폐사 어업피해 신속한 복구지원 건의.JPG

 

고성군(군수 백두현)이 자란만 바다에서 굴 먹이 생물 부족으로 인한 폐사 피해가 생기자 피해 현장을 조사하고 경남도와 해양수산부에 빠른 복구지원을 건의했다.

 

고성군에 접수된 피해 크기는 굴 134개 어가, 218.7, 피해액만 393,700만 원에 이르며, 경남에서 가장 피해가 큰 지역으로 조사됐는데, 고성군에서는 피해복구 계획을 세워 경남도에 내고 해양수산부에 빠른 복구지원을 건의했다.

 

이어 16일 백두현 군수는 김정호 국회의원(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과 함께 자란만 굴 집단 폐사 피해지역을 찾아 폐사된 굴을 확인하고 실의에 빠진 어업인들을 위로하며 빠른 복구와 지원에 대해 논의하고 백두현 군수는 김정호 위원장에게 굴 폐사 피해복구지원 건의문을 전달했다.

 

1-1 자란만 굴 폐사 어업피해 신속한 복구지원 건의.JPG


백두현 군수는 먹이 부족으로 인해 대량의 굴 폐사 피해가 생기면서 어민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행정에서는 경남도와 정부에 건의해 빠른 복구지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정호 의원은 고성군 건의를 받아 현장에 와 보니 상황이 심각하다설 전에 피해 입은데 대한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 남동해수산연구소는 피해 어장의 굴은 8~9월 산란 이후 약해진 상태에서 바닷물 내 영양류 농도가 기준치 이하로 유지되어 먹이 생물이 부족해 폐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고성인터넷뉴스 gsinews@empas.com

ⓒ 고성인터넷뉴스 www.gsi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작성자 :
  • 비밀번호 :

칼럼&사설전체목록

군수 바뀌면 하이면으로 보낸다?

최근뉴스